정종암의 문학 산책/중국 고시古詩에 취하며

정종암의 문학 산책/중국 고시古詩에 취하며



(정종암/본지 주필·평론가) 작금의 대한민국에는 늦가을 낙엽처럼 시(詩)가 소각장으로 가는 형국이다. 시인도 많고, 파지수집상으로 가야할 많은 시가 나부끼나 그릇된 유희만 있을 뿐, 옛 문인의 반열에 둘 문인은 없다. 이에 중국의 고대 시(古代 詩) 춘야연도리원서(春夜宴桃李園序) 한 편에 취한다.이는 봄 어느 날 밤, 이백(李白)이 도리원에서 잔치 중에 읊은 시서(詩序)이다. 그는 당 현종 대 사람이다. 그러면 동양의 절세미인으로 불리는 현종의 후궁이자 며느리였던 양귀비(楊貴妃)가 등장하겠다.양귀비의 세도가 대단했다. 그러한 그녀에


출처 : 정종암의 문학 산책/중국 고시古詩에 취하며 보러가기


최신글


포장이사 무료 견적 받아보기

2021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혜택 보러가기

성인 웹툰 무료 보기 보러가기
카카오톡 앱 설치 바로가기 (필수)


싹다모아 더 많은 정보 얻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