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 양궁 금메달’ 김제덕 선수가 양궁을 시작하게 된 계기, 주먹밥 쿵야로 불리는 이유


도쿄올림픽 양궁장에서 “대한민국 파이팅”을 외치며, 도쿄올림픽 양궁 2관왕 김제덕 선수(경북 일고) 선수는 “파이팅”을 외치며 분위기를 이끌었습니다. 사실 그는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한 양궁 영재였습니다. 

3줄요약계속해서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