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킨도너츠’ 위생 논란 안양공장 국내 공급 도넛 60% 생산

‘던킨도너츠’ 위생 논란 안양공장 국내 공급 도넛 60% 생산



(서울일보/김병건 기자) 생산 설비 비위생 관리가 내부 고발로 밝혀지면서 누런 기름때가 묻어 있는 밀가루 반죽과 곰팡이 시럽 등의 비위생적인 환경이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다.지난 29일 정의당 강은미 의원이 SPC그룹의 던킨도너츠(비알코리아)가 중대한 식품위생을 위반한 영상을 제보자를 통해 확보했다. 도넛 제조시설인 환기장치에는 기름때와 유증기, 산화철이 응결된 것으로 보이는 방울이 맺혀 있었다. 제보자는 던킨도너츠 안양공장의 설비 청소를 1년 이상 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기계들은 기름때가 켜켜이 껴있고, 생산 공간 벽면에까지 기름


출처 : ‘던킨도너츠’ 위생 논란 안양공장 국내 공급 도넛 60% 생산 보러가기


최신글


포장이사 무료 견적 받아보기

2021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혜택 보러가기

성인 웹툰 무료 보기 보러가기
카카오톡 앱 설치 바로가기 (필수)


싹다모아 더 많은 정보 얻기